Media report

  • 트위터
  • 페이스북
'이직 전직 관련 평판조회 어떻게 대처할까', 전문 헤드헌터의 조언
Date : 2022-01-19


[비즈니스포스트] '이직 전직 관련 평판조회 어떻게 대처할까', 전문 헤드헌터의 조언



코로나19로 숨죽였던 인재 수요가 대유행 2년차에 접어들면서 활짝 기지개를 켰다.

임원이나 전문직 채용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력직 채용 때 필수절차로 자리잡은 평판조회(Reference Check) 수요도 늘고 있다.
 


▲ 배영 커리어케어 씨렌즈센터장(왼쪽)과 김주연 상무.



헤드헌팅회사에는 대기업은 물론이고 중소·중견기업과 벤처기업, 공공기관의 평판조회 의뢰가 증가하고 있다. 

미국 컨설팅회사 G. H. Smart & Company의 CEO 제프 스마트는 조사결과 '사람을 한 명 잘못 채용했을 때 기업은 직간접적 경비와 생산성 감소로 연봉의 15배 손실을 본다'고 밝혔다.

인재검증 강화는 경영 손실방지 효과가 크다. 서류평가와 면접 중심이던 과거와 달리 요즈음 인재 채용에서는 인적성검사나 모의과제해결, 프리젠테이션 등 다양한 도구들이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평판조회만큼 후보자의 역량을 사실에 가깝게 파악할 수 있는 도구는 없는 것 같다. 아무리 면접기술이 뛰어나다고 해도 현실적으로 과거의 업무 경험과 전문성을 속속들이 파악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비즈니스포스트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평판조회와 종합 인재검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리어케어의 씨렌즈(C•Lens)센터 컨설턴트들에게 평판조회 시장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 자리에는 배영 전무(씨렌즈센터장), 김주연 상무, 조묘경 상무, 최선희 상무, 박수진 수석 컨설턴트가 참석했다. 

커리어케어 씨렌즈센터의 평판조회 이야기를 지난 번 기사에 이어 싣는다.

-평판조회를 하면서 기억에 남는 일들도 많을 텐데

배영 전무: 정보의 빠른 유통과 공유가 일상이 된 요즘에도 채용 시장에는 여전히 허위이력과 경력 부풀리기가 만연해 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정직하고 상식적이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도 우리 주변에 많다. 남 보기에 어엿한 직장을 다니고 있고 고학력에 누가 봐도 괜찮은 경력의 후보자를 평판조회하다가 깜짝 놀란 적이 있다. 요즘 같이 정보가 빠르고 넓게 퍼지는 시대에 무슨 배짱으로 대학원을 허위로 기재하고 직무, 직책, 재직기간은 물론이고 회사명까지 속일 생각을 했는지 평판조회를 하지 않으면 걸러낼 수 없는 심각한 위조였다. 후보자에게 제공받은 조회처 정보와 연락처가 가짜 대역인 경우도 있었다. 요즘은 상견례 부모님 대역도 있다지만 조회처 대역은 상상도 못 한 일이었다. 이 조회처는 고맙게도 연기력(?)이 너무 부족해서 가짜임을 쉽게 판별할 수 있었다.(웃음)

조묘경 상무: IT 담당자의 평판조회를 진행한 적이 있었다. 3명의 지정 조회처에게 연락했을 때 두 명은 아예 반응이 없었고 나머지 한 명은 본인을 조회처로 지정한 것에 불쾌함을 표현해서 몹시 당황했다. 후보자의 평판이 이상하거나 나빠서 그럴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평판조회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됐다. 다행스럽게도 며칠 뒤 연락두절 상태였던 두 명 가운데 한 명과 연결이 됐고 불쾌함을 표현했던 사람도 평판조회에 응해 어렵사리 기초적 정보를 수집할 수 있었다. 혹시나 편향된 생각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닌가 걱정이 돼 추가로 다른 사람들의 검증과정을 거쳤던 기억이 있다.

최선희 상무: 평소 후보자의 특성이 잘 드러나는 보고서를 작성하기 위해 노력하는데 간혹 조회처들 사이에 후보자의 업무 전문성 평가가 심하게 차이 나는 일이 있다. 후보자의 장단점이 향후 조직특성에 따라 다르게 발휘될 수 있다고 생각해 기업이 이런 부분을 잘 인식할 수 있도록 보고서를 입체적으로 구성했다. 

박수진 수석 컨설턴트: 아무리 경력이 길다 해도 이직이 처음인 후보자의 조회처를 찾는 것은 쉽지 않다. 현재 재직하고 있는 회사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평판을 조회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한 번은 후보자의 업무를 평가해 줄 수 있는 사람을 찾지 못 해 출신 대학의 교수들을 접촉한 적이 있다. 연락이 닿을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려 불안했는데 당시 지도교수가 재학시절 상담기록을 찾은 뒤 전화를 줘서 정말 반가웠다. 상담기록을 바탕으로 후보자의 전공지식이나 성향, 진로 방향 설정 등에 상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서로 뿌듯해 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 상담기록이 없었다면 지도교수라 하더라도 후보자의 많은 것을 기억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평판조회는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까?

배 전무: 평판조회를 채용의 필수절차에 포함하는 기업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확신한다. 커리어케어 씨렌즈센터에 평판조회 문의를 해오는 기업들이 많은데 그룹 계열회사나 중견기업을 넘어 스타트업의 문의도 크게 늘고 있다. 중소규모 기업들도 큰 관심을 가지고 절차와 소요기간 비용을 문의하고 있으며 특히 보고서에 실리는 내용이 어떤 것인지 궁금해 한다. 인성과 조직 융화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업들은 평판조회 보고서를 보고 반색을 한다. 부담스러운 것은 평판조회가 보편화하면 할수록 보고서의 수준을 놓고 기업의 기대치는 높아진다는 점이다. 여기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도 산업과 직무 이해도가 높고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우수한 컨설턴트를 더 확충해야 할 것 같다.

조 상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관리자급 이상만 평판조회를 하던 기업들이 대리급이나 사원급까지 평판조회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는 채용 전에 평판조회를 의무화 하는 기업이 많아질 것 같다.

김주연 상무: 코로나19 상황이 어떻게 될 지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비즈니스가 활성화한 기업이나 위기에 처한 기업들 사이에서 평판조회 수요가 커질 것 같다. 지난해 평판조회 서비스를 처음 이용한 기업들 역시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의뢰하고 있다. 우리도 기업들의 요청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미리미리 컨설턴트를 충원해야 하지 않을까?
 


▲ (왼쪽부터)조묘경 상무, 최선희 상무, 박수진 수석.



-평판조회를 신경 쓰는 지원자들에게 조언해 준다면? 

배 전무: 평소 성실하게 업무에 임하고 대인관계를 원만하게 유지하는 데 신경을 쓰라고 권하고 싶다. 특히 커리어를 잘 가꾸고 싶다면 주니어 때부터 평판을 염두에 둬야 한다. 이직할 때 평판조회 동의서를 요구하는 회사가 무섭고 조회처를 적어내려 하니 누굴 적어야 할지 막막하다면 직장생활을 그다지 잘 했다고 볼 수 없다. 평판조회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뒤 수습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하루하루 벽돌을 쌓듯 정성스레 쌓아가는 것이 평판이다.

조 상무: 업무 전문성을 확보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채용하고 싶은 인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직장인들이 모든 면에서 완벽할 수는 없다. 본인의 강점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주위 사람들이 나를 확실하게 인정하는 본인만의 장점을 만들 필요가 있고 그것을 내세워 이직을 해야 한다. 솔직함은 결국 통한다. 잘 보이려고 이것저것 포장하면 오히려 독이 될 뿐이다.

김 상무: 자신을 객관적이고 입체적으로 평가해 줄 인물로 조회처를 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그렇게 한다고 해서 평판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는 없다. 한국에서 직장생활을 지속한다면 이제 평판은 관리해야 할 하나의 '스펙'이 됐다. 어떤 사람에게 내 평판을 물어보게 될지 모르니 평소에 대인관계와 처신을 잘 해야 한다.

최 상무: 면접이 단기간의 평가라면 평판조회는 직장 안에서 자신이 보내온 모든 시간의 평가이자 제2의 면접이다. 제3자의 입을 통해 진행되는 후보자와 채용회사 사이 가장 진솔한 대화다. '나'를 보여주는 것에 불필요한 걱정은 덜어내고 담담하게 임하면 좋겠다.

박 수석: 후보자 본인이 이전 회사에 재직하는 동안 최선을 다했다면 평판조회 자체에 부담감이나 거부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 그러나 이전 직장에서 아쉬운 부분이 기억에 남는다면 실무능력과 조직 안 커뮤니케이션에 자기성찰이 필요하다. 앞으로 다가올 기회를 위해 지금부터라도 현 직장에서 어떠한 점을 개선해 나갈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평판관리를 위해서가 아니라 조직 내 목표를 위해 그리고 지원자 본인의 성장을 위해 노력한다면 평판관리도 자연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다. 하나 더 제일 중요한 것은 당장 이직을 준비할 때 이력서 내용에 거짓이나 과장이 없어야 한다는 점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작   성 |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출   처 | 비즈니스포스트 2022-01-17



[기사 원문 보기] [비즈니스포스트] '이직 전직 평판조회 어떻게 대처할까', 전문 헤드헌터의 조언



게시판 다른 글 보기
2022-01-24
2022-01-21
'이직 전직 관련 평판조회 어떻게 대처할까', 전문 헤드헌터의 조언
2022-01-19
2022-01-17
2021-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