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report

  • 트위터
  • 페이스북
평판조회 전문 컨설턴트 좌담회, "적절한 질문이 그 사람을 알게 한다"
Date : 2022-09-06

주택시장의 '똘똘한 한 채' 흐름처럼 인재시장에도 '똘똘한 한 명'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유능한 인재 한 명이 기업의 생존과 번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똘똘한 한 명을 얻기 위해 연봉과 직책에 제한을 과감하게 무너뜨리면서 한편으로 평판조회를 통한 검증을 강화하고 있다.
 

▲ (왼쪽부터)배영 커리어케어 씨렌즈센터장, 김주연 상무, 최선희 상무, 배숙영 상무.


비즈니스포스트는 6일 평판조회를 통한 인재검증을 전문으로 하는 커리어케어 씨렌즈센터(C·Lens Center)의 컨설턴트들을 만났다.

전문 컨설턴트가 진행하는 평판조회는 무엇이 다른지, 전문 컨설턴트에게 요구되는 역량은 무엇인지, 평판조회 전망은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들어보았다. 

좌담에는 씨렌즈센터의 배영 센터장(전무), 김주연 상무, 최선희 상무, 배숙영 상무, 조성은 상무, 엄수아 수석, 이수경 수석 등 7명이 참석했다. 좌담회 내용을 두 번에 걸쳐 나눠 싣는다. 

- 씨렌즈 컨설턴트의 평판조회와 기업의 인사담당자가 직접 진행하는 것과 어떤 차이가 있나? 


엄수아 수석: 가장 큰 차이는 전문성에 있다. 씨렌즈 컨설턴트는 적게는 수년, 많게는 십 수 년 동안 다양한 인재를 검증하고 평가해 왔다. 

김주연 상무: 그렇다. 씨렌즈 컨설턴트들은 대개 헤드헌터나 기자 출신들로 인터뷰 경험이 풍부하다. 평판조회를 위한 인터뷰 준비 단계에서부터 서류검토를 통해 이력사항을 꼼꼼히 확인하고 직무에 요구되는 자질과 요건을 숙지한 상태에서 핵심질문을 구성한다. 최적의 조회처 구성과 인터뷰 진행의 노하우, 잘 갖춰진 보고서 틀, 이런 것들이 모두 갖춰져야 풍부한 정보가 담긴 정확한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다. 

이수경 수석: 후보자의 동료 한두 명에게 간단한 질문을 하고 답변을 듣는 것은 평판조회라기 보다 개인의 의견을 듣는 것이다. 씨렌즈센터의 평판조회 컨설턴트는 평균적으로 4~5명, 많게는 7명 이상에게 후보자에 관해 묻는다. 이렇게 다양한 의견을 토대로 보고서를 작성하기 때문에 당연히 정보의 내용이 많아 후보자의 구체적 모습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 씨렌즈센터가 헤드헌팅회사에 속해 있기 때문에 자사 추천 후보에 객관적이고도 공정하게 평판조회를 진행하는지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다. 

배영 센터장: 우리가 잘못 하면 헤드헌팅의 신뢰성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공정하게 평가할 수밖에 없다. 씨렌즈센터는 사내에서 독립적 조직으로 자리하고 있으며 어떠한 간섭도 받지 않도록 제도적으로 보장돼 있다. 커리어케어 추천 후보가 진정한 능력자여야만 고객기업과 커리어케어의 신뢰관계가 지속될 수 있지 않을까?

이수경 수석: 공정하게 진행하는 것은 당연하다. 자사 추천 후보인지 생각조차 하지 않고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평판조회에 돌입하는 순간 후보자만을 놓고 보기 때문에 누구의 추천으로 후보자가 됐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 평판조회 전문 컨설턴트라면 아무래도 결과물인 보고서 작성 능력이 중요할 것 같다. 보고서를 작성할 때 어떤 부분을 신경 쓰는가?

최선희 상무: 기업의 관점에서 궁금해 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사실관계를 전달하는 데 신경 쓴다. 내가 채용담당자라면 이 사람의 무엇을 알고 싶을까를 항상 염두에 두면서 핵심만 정확히 전달하려고 한다.

배숙영 상무: 맥락을 살리는 것도 중요하다. 조회처가 응답 과정에서 보인 태도와 진정성을 담는 데 신경 쓰고 있다. 또 단순히 답변만 쓰기 보다는 정황을 함께 담아 담당자의 입장에서 쉽게 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작성하고 있다. 

조성은 상무: 마무리 퇴고과정도 중요하다. 잘 읽히지 않는 보고서는 해당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감정으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인터뷰 내용을 반복해서 읽어 보고 여러 번 퇴고 한다. 

- 평판조회 전문 컨설턴트가 되려면 어떤 역량을 갖춰야 할까?

최선희 상무: 다양한 직무와 산업에 속한 이들을 인터뷰해야 하기 때문에 산업과 기업 정보, 그리고 직무와 사람의 이해가 중요하다. 헤드헌터와 업무가 유사해 헤드헌터 출신들이 평판조회 전문 컨설턴트로 활동하기에 유리한 점이 있다. 
 

▲ (왼쪽부터) 조성은 상무, 엄수아 수석, 이수경 수석.


김주연 상무: 동의한다. 인터뷰와 보고서 작성을 잘 하는 사람들은 많지만 기업에서 원하는 것은 바로 컨설턴트의 전문적 시각이다. 헤드헌터는 물론 인사 업무 경험이 있거나 해당 분야 관련 출신이라면 후보의 역량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조성은 상무: 조회처와 라포를 형성하는 능력도 필요하다. 기본적으로 경계하는 태도를 가진 조회처와 빠르게 라포를 형성해 후보자에 대해 솔직하고 객관적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끌어내는 능력이 필요하다. 

-조회처와 대화를 하려면 해당 산업이나 직무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야 할 것 같다.

엄수아 수석: 물론이다. 적절한 조회 질문의 구성과 매끄러운 답변 유도는 평판조회 컨설턴트에게 요구되는 핵심역량이다. 이를 위해서는 다양한 직무와 기업, 비즈니스 분석에 접근해야 하고 각 포지션에 적합한 핵심자질, 후보를 둘러 싼 협업과 이해관계까지 인터뷰 전에 미리 파악해야 한다. 조회처의 답변 유도와 적절한 대응능력도 여기서 나오는 것이다.

다양한 채널을 통해 미리 공부하고 있지 않으면 깊이 있는 대화를 끌어낼 수 없다. 조회처는 평판조회 담당자가 전문적 내용은 이해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하고 '잘 했어요, 성과가 좋았어요' 같은 표피적 얘기만 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 평판조회를 진행하는 사람의 주관이 개입될 수 밖에 없을 텐데 객관적이거나 공정하다고 보기 어려운 측면도 있지 않나?

배영 센터장: 평판조회 전문 컨설턴트 교육 과정과 실무에서 늘 강조하는 준칙이 있다. '조회처의 답변을 자의적으로 해석하지 말라'는 것이다. 나도 조회처가 특정질문에 애매모호하고 두루뭉실하게 답변하면 그 답변이 어떤 의미를 내포하는 것인지를 되묻는다. 혹은 해석 가능한 다양한 예시를 나열함으로써 조회처가 자신이 전달하고자 한 본래 의도를 표현하도록 유도한다.

배숙영 상무: 후보자가 조회처를 지정하기 때문에도 그런 우려가 있는 것 같다. 대개 후보자가 친분이나 친밀감을 기반으로 조회처를 추천하기 때문에 개인적 감정이 섞이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업무성과와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얘기를 해 나가다 보면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부분들이 충분히 도출된다. 중요한 것은 후보자가 '어떠한 상황에서 무엇을 근거로 어떠한 액션을 취해서 어떠한 결과를 얻어냈는가' 하는 점이다. 즉, 상황 액션 결과 이 세 가지를 철저하게 확인하면 주관을 어느 정도 배제할 수 있다.


작   성 |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출   처 | 비즈니스포스트 2022-09-06


[기사원문] [비즈니스포스트] 평판조회 전문 컨설턴트 좌담회, "적절한 질문이 그 사람을 알게 한다"

게시판 다른 글 보기
2022-09-19
2022-09-07
평판조회 전문 컨설턴트 좌담회, "적절한 질문이 그 사람을 알게 한다"
2022-09-06
2022-09-01
2022-08-31